신화 - myth

신화 myth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 인간. 자연. 사물. 사건. 정황… 그들은 어떤 순간에 어떤 조합으로 만나 고유한 관계를 형성한다. 시시각각 달라지는 무수한 관계들은 예측할 수 없이 늘 새로운 신화들이다. . .

나의 삶이 그러하고 작업이 그러하듯 모든 것들은 관계 안에서 존재한다. 그것들은 서로 표류하듯 충돌하거나 상반된 극을 가진 일견 전혀 연관 없어 보이는 사물, 사건, 상황들이 서로 엮이고 하나가 되기도 하고 ,그 안에서 필연과도 같이 묶여 또 다른 새로운 신화적 관계가 형성된다. 최근작품들은 하나의 존재나 사물이 내포하는 사회적 의미가 전혀 다른 문맥 속에서 어떤 의미로 읽히는가, 사적인 기억이나 관념, 주체와 객체, 외적 형식과 내적 의미,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사유와 사물, 시간과 공간 등 일상적인 요소들을 새로운 관점의 신화로 결합 이 경계와 충돌의 파열사이를 오가며 정체성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이는 껍질 과 내부 사이의 경계에 관심을 갖고 있는 나의 시선이다. 언제나 어김없이 진행되고 있는 무수한 리얼리티를 적극 대입시키고 그 안에서 양면의 균형과 의미를 획득하기 위해 그들의 관계를 신화적으로 이끌어내려 끊임없이 노력한다. 이를 통해 나의 정신과 관념의 이면을 저울질하고 현실의 대상 속에 보이지 않는 가설과 진실의 충돌, 현실과 꿈의 경계 ,일상의 모순과 인위적 습관 등 – 그 중심으로의 이동을 꿈꾼다.
그것은 존재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물질적 형태로부터의 해방, 관념으로부터의 자유를 꿈꾸는 것이고 궁극적으로 내가 요구하는 진실에 대한 예술적 발언이다

2007.4월 김건주

myth

Everything in the world, man. Nature, things, events, circumstances… They meet in a combination at some point to form a unique relationship. The myriad relationships that change from time to time are unpredictably new myths.

Everything is in a relationship, as is my life and work.
They are intertwined and united in seemingly unrelated objects, events, and situations with drifting or conflicting poles, within which another new mythological relationship is formed.
Recent works ask questions about identity by combining everyday elements such as personal memories or ideologies, subjects and objects, external forms and inner meanings, invisible and invisible, thoughts and objects, time and space into myths of new perspectives. It’s my gaze that’s interested in the boundary between the shell and the inside. They are constantly trying to bring their relationship mythically to actively incorporate the myriad reality that is always going on and to achieve the balance and meaning of both sides.
Through this, I weigh the back of my mind and notions and dream of moving to the center of hypotheses and truths invisible in reality, boundaries between reality and dreams, contradictions and artificial habits in everyday life.It’s a new perception of existence, liberation from material forms, freedom from ideas, and ultimately an artistic statement of the truth that I demand.

April 2007 Kim kun-ju


collection of senses

collection of senses

나의 삶이 그러하고 작업이 그러하듯 관계 속에서 파생되는 감정들의 파편을 채집하고 그것들을 현재에 반영하며 살아간다.

그것들은 서로 표류하듯 충돌하거나 상반된 극을 가진 일견 전혀 연관 없어 보이는 사물, 사건, 상황들이 서로 엮이고 하나가 되기도 하고 또는 전혀 상관없는 하나의 단층이나 단면으로 끝나기도 한다. 이런 일련의 과정에서 예기치 않은 새로운 우연히 만나게 됨으로써 나의 작업은 출발한다. 그것들은 단지 시각적 충동이나 내면적 충돌에서부터만 파생되는 것만은 아니다. 하나의 존재나 사물이 채집되고 수집된 사회적 의미가 나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가? 그것들의 질서란 어디에서부터 찾을 수 있는가?  사적 기억요소들 내에서 새로이 조합된 채집된 감각들이 경계와 충돌의 파열 사이를 오가며 보이는 것들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일상적인 이미지의 세이프들 집합 또는 텍스트의 단면들을 통해 인식할 수 있는 그 너머의 의미와 형태들을 불러와 보이는 것과 보고자 하는 것들의 틈새를 헤집고 다닌다. 이는 껍질과 내부 사이의 균형에 관심을 두고 있는 나의 시선이다. 언제나 어김없이 진행되고 있는 무수한 일상의 감각들을 채집하고 그 안에서 양면의 균형과 의미를 획득하기 위해 그들의 관계를 낯선 시선으로 끌어내려 끊임없이 노력한다. 이를 통해 나의 정신과 관념의 이면을 저울질하고 현실 속에 숨겨져 있는 중심으로의 이동을 꿈꾼다.
그것은 존재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관념으로부터의 자유를 꿈꾸는 것이고 궁극적으로 내가 요구하는 현재에 대한 예술적 발언이다

2009.2월 김건주

collection of senses

As my life is and work is, I collect fragments of emotions derived from relationships and live by reflecting them in the present.
They may end up with a single fault or cross section that is completely unrelated to seemingly unrelated objects, events, and situations that collide or have opposite poles. In this series of processes, my work begins by encountering an unexpected new one.
They are not just derived from visual impulses or internal collisions. What does the social meaning of gathering and collecting one being or thing mean to me? Where can you find their order? The newly assembled senses within private memory elements pose questions about what appears to be between boundaries and rupture of collisions. Through a collection of everyday images or cross-sections of text, it brings together meanings and forms that can be recognized, poking through gaps in what it sees and wants to see.
This is my view of the balance between shell and interior.
They constantly strive to capture the myriad senses of everyday life that are always going on and to draw their relationship to unfamiliar perspectives in order to obtain the balance and meaning of both sides. Through this, I weigh the back of my mind and ideas and dream of moving to the center hidden in reality.It is a dream of freedom from new perceptions and notions of existence and is ultimately an artistic statement of the present that I demand.

2009.2  kimkunju


유연한 간극 (Flexible gap)

유연한 간극 (Flexible gap)

간극은 찰나에 대한 이야기이다.

나의 작업에서 간극은 움직임을 만들어내는 기초이며, 열림과 닫힘의 순간들을 포착하는 과정이다. 이러한 변화의 순간들이 또 다른 새로움을 드러낼 수 있는 여백이라고 생각해서 일 것이다. 그 간극과 여백이 내가 작업에서 찾고자하는 무대이자 유연함을 찾을 수 있는 중요한 지점이다. 그간 선보여 왔던 일련의 “Moving” 연작들은 유연성이나 유동성을 기반으로 하여 간극을 찾아내고 변화를 투영하는 작업들이었다. 언어와 관념의 간극, 현실과 환상의 균열, 물질과 비물질의 틈, 살아있음과 죽음의 경계 등을 포함한 경계를 드러내고자 한 연구의 결과물인 것이다. 나는 지속적으로 그 유연한 간극의 연장선에서 낯선 새로움을 찾고자 한다.

나의 작업은 소프트한 스펀지를 절단하고, 접고, 끼우고, 구기는 변화의 과정을 지나 어느 순간 하나씩 핀이 박혀 잠시 멈추어진 상태로 놓이게 된다. 더 이상 움직일 수 없는 유연함은, 연장선이 흐려지는 드로잉 같은 느낌과 함께 잠시 멈추어진 형태로 또 다른 공간 안에서 새로운 유영을 꿈꾸게 된다. 이런 유연한 움직임을 고정하는 행위를 통해서 내가 보고자한 낯섦의 간극과 조우한다.

<유연한 간극>은 순간의 모습들이다. 멈추어진 현재와 움직임의 흐릿한 경계 그 간극의 긴장감과 여운들이 나의 시각적 에너지를 깨우며 긴장을 유도한다. 이런 충돌의 과정을 통해서 비로소 내가 만나고자 하는 새로운 관점의 접근 가능성이 열리지는 않을까 생각해 본다.

2017.6 김 건 주

Flexible gap

The gap is the story of a moment.
In my work, clearance is the basis for creating movement, the process of capturing moments of opening and closing. These moments of change may be thought of as a margin to reveal another novelty. The gaps and margins are the stage I want to find in my work and the key point where I can find flexibility.
The series of “Moving” series have been based on flexibility or fluidity to find gaps and project changes. It is the result of a study aimed at revealing boundaries including the gap between language and ideas, cracks in reality and fantasy, gaps in matter and non-materials, and boundaries between living and death. I am constantly seeking unfamiliar novelty in the extension of that flexible gap.

My work involves cutting, folding, inserting, and creasing soft sponges, passing through the process of change, one pin at a time, leaving them at a pause. The flexibility of being unable to move anymore, along with a drawing-like feeling of blurred extension lines, dream of a new walk in another space in a paused form. Through the act of fixing this flexible movement, I encounter the gap between strangers I want to see.
Flexible Clearances are the images of the moment. Stopped present and blurry boundaries of motion The tension and lingering effects of the gap awaken my visual energy and induce tension. I think this process of conflict will open up the possibility of approaching a new perspective that I want to meet.

2017.6  kimkunju


Monolog / 독백

Monolog / 독백

나에게 그동안의 작업은 삶의 독백과도 같은 과정을 통하여 얻은 결과물이라 생각한다. 여기서 독백은 일상을 통해서 느껴지는 감정들을 걸러내고 작업으로 연결 짓기 위한 통로로서의 독백들을 의미한다. 그런 스스로와의 대화를 통하여 얻어지는 결정체가 나의 작품 속에 녹아 들어가기를 바란다.

나의 독백들은 주관적인 예술의 읊조림과 시각의 방향을 드러내는 대화로서의 독백 / 이상적인 것들과 현실적인 부조화에서 파생되는 파열음 같은 독백들 / 마치 연애를 하듯 달콤한 언어를 만들어내는 혼자만의 중얼거림 / 새로운 조형적 질서를 만들어내기 위한 자작극 같은 묵상들 / 독백과 마주한 삶의 여행자로서의 고요한 외침 / 예술가로서의 다짐과도 같은 독백 등 모두가 예술과 연관 지어질 수밖에 없는 독백들이다.

“art”
“내가 만들어 가는 것인지 나를 만들어 가는 것인지”
“예술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곧 그것이 바로 앞에 있다는 것이다”
“나를 모방한다”
“Slow”
“시간을 담는 방법”
“Love”
“My way”

이상의 텍스트들은 이번 전시작품들의 단면과 형태 그리고 질감을 만들어낸 언어들이다. 독백의 언어들은 산이 되고 바람이 되기도 하며 매듭지어져 느려지길 원하며, 거대한 장벽처럼 벽이 되어 나타나기도 한다. 매일 느끼고 생각하는 것들의 단편적인 독백들이 작업으로 옮겨진다. 때로는 천천히, 때로는 제자리를 서성이며 이러한 하나하나의 작품이 모여 삶과 예술에 대한 나만의 이야기를 만들어 간다.

2011,9  김 건주

Monolog

To me, I believe that the work I have done so far is the result of a monologue-like process in life. Monologues here mean monologues as channels for filtering out and linking emotions from everyday life to work. I hope that the crystals obtained through such conversations with myself will melt into my work.

My monologues are Monologues as conversations that reveal subjective art retelling and visual orientation / Monologues like ruptures derived from ideal things and realistic dissonance / Mumbling to oneself as if in a relationship / Meditation like a play to create a new formative order / Silent cry as a traveler.
All are monologues that are bound to be associated with art.

“art”
“Am I making it or am I making it?”
“The fact that art is invisible is that it is right in front of it.”
“Imitate me.”
“Slow”
“How to capture time”
“Love”
“My way”

The text above is the language that created the sections, shapes and textures of the exhibits. Monologues’ languages are mountains, winds, knots, and want to slow down, and sometimes appear as walls like huge barriers. The fragmentary monologues of what you feel and think every day are transferred to work. Sometimes slowly, sometimes in place, each of these works gathers to create its own story about life and art.

2011.9    kim kunj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