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olog / 독백

나에게 그동안의 작업은 삶의 독백과도 같은 과정을 통하여 얻은 결과물이라 생각한다. 여기서 독백은 일상을 통해서 느껴지는 감정들을 걸러내고 작업으로 연결 짓기 위한 통로로서의 독백들을 의미한다. 그런 스스로와의 대화를 통하여 얻어지는 결정체가 나의 작품 속에 녹아 들어가기를 바란다.

나의 독백들은 주관적인 예술의 읊조림과 시각의 방향을 드러내는 대화로서의 독백 / 이상적인 것들과 현실적인 부조화에서 파생되는 파열음 같은 독백들 / 마치 연애를 하듯 달콤한 언어를 만들어내는 혼자만의 중얼거림 / 새로운 조형적 질서를 만들어내기 위한 자작극 같은 묵상들 / 독백과 마주한 삶의 여행자로서의 고요한 외침 / 예술가로서의 다짐과도 같은 독백 등 모두가 예술과 연관 지어질 수밖에 없는 독백들이다.

“art”
“내가 만들어 가는 것인지 나를 만들어 가는 것인지”
“예술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곧 그것이 바로 앞에 있다는 것이다”
“나를 모방한다”
“Slow”
“시간을 담는 방법”
“Love”
“My way”

이상의 텍스트들은 이번 전시작품들의 단면과 형태 그리고 질감을 만들어낸 언어들이다. 독백의 언어들은 산이 되고 바람이 되기도 하며 매듭지어져 느려지길 원하며, 거대한 장벽처럼 벽이 되어 나타나기도 한다. 매일 느끼고 생각하는 것들의 단편적인 독백들이 작업으로 옮겨진다. 때로는 천천히, 때로는 제자리를 서성이며 이러한 하나하나의 작품이 모여 삶과 예술에 대한 나만의 이야기를 만들어 간다.

2011,9  김 건주

Monolog

To me, I believe that the work I have done so far is the result of a monologue-like process in life. Monologues here mean monologues as channels for filtering out and linking emotions from everyday life to work. I hope that the crystals obtained through such conversations with myself will melt into my work.

My monologues are Monologues as conversations that reveal subjective art retelling and visual orientation / Monologues like ruptures derived from ideal things and realistic dissonance / Mumbling to oneself as if in a relationship / Meditation like a play to create a new formative order / Silent cry as a traveler.
All are monologues that are bound to be associated with art.

“art”
“Am I making it or am I making it?”
“The fact that art is invisible is that it is right in front of it.”
“Imitate me.”
“Slow”
“How to capture time”
“Love”
“My way”

The text above is the language that created the sections, shapes and textures of the exhibits. Monologues’ languages are mountains, winds, knots, and want to slow down, and sometimes appear as walls like huge barriers. The fragmentary monologues of what you feel and think every day are transferred to work. Sometimes slowly, sometimes in place, each of these works gathers to create its own story about life and art.

2011.9    kim kunj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