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ction of senses

나의 삶이 그러하고 작업이 그러하듯 관계 속에서 파생되는 감정들의 파편을 채집하고 그것들을 현재에 반영하며 살아간다.

그것들은 서로 표류하듯 충돌하거나 상반된 극을 가진 일견 전혀 연관 없어 보이는 사물, 사건, 상황들이 서로 엮이고 하나가 되기도 하고 또는 전혀 상관없는 하나의 단층이나 단면으로 끝나기도 한다. 이런 일련의 과정에서 예기치 않은 새로운 우연히 만나게 됨으로써 나의 작업은 출발한다. 그것들은 단지 시각적 충동이나 내면적 충돌에서부터만 파생되는 것만은 아니다. 하나의 존재나 사물이 채집되고 수집된 사회적 의미가 나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가? 그것들의 질서란 어디에서부터 찾을 수 있는가?  사적 기억요소들 내에서 새로이 조합된 채집된 감각들이 경계와 충돌의 파열 사이를 오가며 보이는 것들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일상적인 이미지의 세이프들 집합 또는 텍스트의 단면들을 통해 인식할 수 있는 그 너머의 의미와 형태들을 불러와 보이는 것과 보고자 하는 것들의 틈새를 헤집고 다닌다. 이는 껍질과 내부 사이의 균형에 관심을 두고 있는 나의 시선이다. 언제나 어김없이 진행되고 있는 무수한 일상의 감각들을 채집하고 그 안에서 양면의 균형과 의미를 획득하기 위해 그들의 관계를 낯선 시선으로 끌어내려 끊임없이 노력한다. 이를 통해 나의 정신과 관념의 이면을 저울질하고 현실 속에 숨겨져 있는 중심으로의 이동을 꿈꾼다.
그것은 존재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관념으로부터의 자유를 꿈꾸는 것이고 궁극적으로 내가 요구하는 현재에 대한 예술적 발언이다

2009.2월 김건주

collection of senses

As my life is and work is, I collect fragments of emotions derived from relationships and live by reflecting them in the present.
They may end up with a single fault or cross section that is completely unrelated to seemingly unrelated objects, events, and situations that collide or have opposite poles. In this series of processes, my work begins by encountering an unexpected new one.
They are not just derived from visual impulses or internal collisions. What does the social meaning of gathering and collecting one being or thing mean to me? Where can you find their order? The newly assembled senses within private memory elements pose questions about what appears to be between boundaries and rupture of collisions. Through a collection of everyday images or cross-sections of text, it brings together meanings and forms that can be recognized, poking through gaps in what it sees and wants to see.
This is my view of the balance between shell and interior.
They constantly strive to capture the myriad senses of everyday life that are always going on and to draw their relationship to unfamiliar perspectives in order to obtain the balance and meaning of both sides. Through this, I weigh the back of my mind and ideas and dream of moving to the center hidden in reality.It is a dream of freedom from new perceptions and notions of existence and is ultimately an artistic statement of the present that I demand.

2009.2  kimkunj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