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myth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 인간. 자연. 사물. 사건. 정황… 그들은 어떤 순간에 어떤 조합으로 만나 고유한 관계를 형성한다. 시시각각 달라지는 무수한 관계들은 예측할 수 없이 늘 새로운 신화들이다. . .

나의 삶이 그러하고 작업이 그러하듯 모든 것들은 관계 안에서 존재한다. 그것들은 서로 표류하듯 충돌하거나 상반된 극을 가진 일견 전혀 연관 없어 보이는 사물, 사건, 상황들이 서로 엮이고 하나가 되기도 하고 ,그 안에서 필연과도 같이 묶여 또 다른 새로운 신화적 관계가 형성된다. 최근작품들은 하나의 존재나 사물이 내포하는 사회적 의미가 전혀 다른 문맥 속에서 어떤 의미로 읽히는가, 사적인 기억이나 관념, 주체와 객체, 외적 형식과 내적 의미,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사유와 사물, 시간과 공간 등 일상적인 요소들을 새로운 관점의 신화로 결합 이 경계와 충돌의 파열사이를 오가며 정체성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이는 껍질 과 내부 사이의 경계에 관심을 갖고 있는 나의 시선이다. 언제나 어김없이 진행되고 있는 무수한 리얼리티를 적극 대입시키고 그 안에서 양면의 균형과 의미를 획득하기 위해 그들의 관계를 신화적으로 이끌어내려 끊임없이 노력한다. 이를 통해 나의 정신과 관념의 이면을 저울질하고 현실의 대상 속에 보이지 않는 가설과 진실의 충돌, 현실과 꿈의 경계 ,일상의 모순과 인위적 습관 등 – 그 중심으로의 이동을 꿈꾼다.
그것은 존재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물질적 형태로부터의 해방, 관념으로부터의 자유를 꿈꾸는 것이고 궁극적으로 내가 요구하는 진실에 대한 예술적 발언이다

2007.4월 김건주

myth

Everything in the world, man. Nature, things, events, circumstances… They meet in a combination at some point to form a unique relationship. The myriad relationships that change from time to time are unpredictably new myths.

Everything is in a relationship, as is my life and work.
They are intertwined and united in seemingly unrelated objects, events, and situations with drifting or conflicting poles, within which another new mythological relationship is formed.
Recent works ask questions about identity by combining everyday elements such as personal memories or ideologies, subjects and objects, external forms and inner meanings, invisible and invisible, thoughts and objects, time and space into myths of new perspectives. It’s my gaze that’s interested in the boundary between the shell and the inside. They are constantly trying to bring their relationship mythically to actively incorporate the myriad reality that is always going on and to achieve the balance and meaning of both sides.
Through this, I weigh the back of my mind and notions and dream of moving to the center of hypotheses and truths invisible in reality, boundaries between reality and dreams, contradictions and artificial habits in everyday life.It’s a new perception of existence, liberation from material forms, freedom from ideas, and ultimately an artistic statement of the truth that I demand.

April 2007 Kim kun-ju